"We are alarmed and disappointed that while South Korea professes to shift away from coal under its new climate change policy, its own state-controlled electric utility will proceed with the development of the Jawa 9&10 coal project."

Anti-coal groups hit South Korea's Kepco for continued support for overseas coal


English


PRESS RELEASE
July 15, 2020

Anti-coal groups hit South Korea's Kepco for continued support for overseas coal"We are alarmed and disappointed that while South Korea professes to shift away from coal under its new climate change policy, its own state-controlled electric utility will proceed with the development of the Jawa 9&10 coal project in Indonesia. This, despite the environmental and investment risks posed by the project, and amid calls by both the public and its very own investors to stop investing in overseas coal assets," said Lidy Nacpil, coordinator of Asian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APMDD), an alliance of more than 50 organizations from across Asia.

The Kepco board of directors approved on June 30 the $51 million purchase of a 15% stake in the joint-venture for the development of the Jawa 9 & 10 project. Kepco said its involvement in the $3.86 billion project passed a pre-feasibility study last month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which must approve all investments by state-run firms above a certain threshold.

"This recent decision of Kepco is exacerbated by the fact that it is also considering investing around $200 million in the controversial Vung Ang 2 coal-fired power project in Vietnam and building a 1,000-megawatt advanced ultra supercritical pulverized coal technology in Sual, Philippines," said Nacpil.

The total cost of Vung Ang 2 is $2.24 billion and Kepco is apparently aiming to join the project by acquiring a 40 percent stake in it from China Light & Power (CLP) for 220 billion won ($18.4 million). CLP pulled out of the project in December 2019 after it announced a coal exit policy.

The total cost of Sual is estimated to hit $1.83 billion. Environmental activists are opposing Kepco's plan to build this power plant in the municipality of Sual, which currently hosts the 1200-MW Sual coal-fired power station, the biggest coal-fired power plant in the country operating since 1999.

"Kepco's plans on these coal power projects are seriously irrational because there is clear evidence showing such investment will incur huge losses for KEPCO, in addition to locking in a tremendous amount of greenhouse gas and air pollutants," said Sejong Youn, director of the Seoul-based Solutions for Our Climate (SFOC).

"Kepco's investment in overseas coal power projects are contradicting the Korean government's Green New Deal initiative, which includes the phasing out of coal operations and financing. It makes no sense that the Korean Government lets Kepco and the public banks build coal power plants outside the country while pouring in large funds for reducing greenhouse gases in Korea," he added.

Korea is the seventh biggest carbon polluter in the world. Its public financial institutions continue to fund the construction of coal-fired power plants in less-developed countries in Asia despite the Green New Deal plan announced in March of this year.

A report by Greenpeace East Asia identifies South Korea as the third-biggest public investor in overseas coal-fired power plant projects among the G20 countries. Its public finance institutions, the Korea Trade Insurance Corporation (K-Sure), Export-Import Bank of Korea (KEXIM) and Korea Development Bank (KDB), have invested 7 trillion won ($5.9 billion) in coal projects between January 2013 and August 2019, according to the report.

Three controversial projects, mounting local opposition

Kepco has come under increasing pressure from communities, campaigners as well as investors to drop plans to invest in Jawa 9 & 10 and Vung Ang 2 on account of the environmental and financial risks posed by the projects. Major Kepco shareholders including BlackRock, UBS Asset Management and the Church of England have challenged Kepco on its plans for these two projects on grounds of sustainability.

An assessment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of the Vung Ang 2 and Jawa 9&10 finds that KEPCO stands to lose millions of dollars in the projects. For Vung Ang 2, Kepco is predicted to lose approximately $158m over its lifetime or a net loss of about $80m. For Jawa 9 & 10, a final outcome loss of $43.58m for the plant, which would lose Kepco around $7m.

Jawa 9 & 10 will be built as an expansion of the Suralaya coal-fired steam power plant in Banten province on the island of Java. It is the subject of a petition filed by Korean and Indonesian litigants opposed to the development of the project for environmental impacts.

Nacpil added the plant would produce on average 10 million tonnes of carbon dioxide a year, which, over 25 years, would be 250 million tonnes of CO2, which is equivalent to the annual emissions of Thailand or Spain.

"Banten is already populated with 52 coal power projects. It is also near Jakarta, a region with 22 coal-fired power plants," she said.

The Vung Ang 2 coal-fired power plant project has been the subject of several petitions citing the project as unnecessary and will worsen pollution in Vietnam. In a September 2019 report, Carbon Tracker found that by 2022, the construction costs for solar power generation in Vietnam will be lower than the operating costs of existing coal-fired power plants. It has been widely reported that major polluters near Vung Ang 2 – the Vung Ang 1 coal-fired power plant, the Formosa Ha Tinh Steel Corporation's steel plant, which caused a massive fish kill in 2016 when it released toxic chemicals during a test run of the plant, and a Formosa power plant (coal and gas) – have been causing serious negative health impacts on local communities.



Korean

反 석탄 기관들, 한국전력공사의 계속되는 해외 석탄 투자 규탄


보도 자료
2020년 7월 14일

"우리는 새로운 기후 변화 정책하에 한국이 탈석탄을 공언했음에도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개발에 참여하기로 한 결정에 우려와 실망을 표한다. 이 결정은 해당 프로젝트의 환경적 영향과 투자 위험은 물론 해외 석탄 자원에 투자를 멈춰야 한다는 여론과 투자자들의 의견이 있었음에도 내려진 결정이다."라고 부채와 개발에 관한 아시아 사람들의 연대 (Asian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APMDD) 리디 낙필 코디네이터가 말했다. APMDD는 아시아 전역에서 모인 50개 이상 단체의 연대이다.

지난 6월 30일 한전 임시 이사회는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석탄발전소 개발을 위한 공동벤처의 15% 지분 5,100만 달러(약 615억 원) 투자를 결정했다. 한전은 이번 38억 6천만 달러(약 4조 6천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지난달 실시된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KDI는 현재 한국 공기업의 투자를 심사하고 있다.

낙필은 또 "한전의 최근 결정은 베트남에서 논란이 많은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소 개발 사업에 2억  달러(약 2,400억 원) 규모의 투자와 필리핀 수알 지역 1000MW급 첨단 초임계 미분탄 기술 석탄 화력 발전소 건립을 고려하고 있기에 더욱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총 22억 4,000만 달러 (약 2조 7천억 원) 규모의 붕앙-2 발전소 건립을 위해 한전은 홍콩 최대의 전력통신회사 China Light & Power(CLP)에게 1억 8,400만 달러 (약 2,200억 원)을 주고 프로젝트 지분의 40% 이상을 인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알 프로젝트의 총사업비는 18억 3천만 달러 (약 2조 2천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 운동가들은 한전의 수알 지역 발전소 건립 계획을 반대하고 있다. 수알 지역에는 1999년부터 가동 중인 1,200MW급 필리핀 최대 규모 화력 발전소가 있다.

서울에서 활동하는 기후변화솔루션의 윤세종 이사는 "한전의 해외 화력발전소 투자 계획은 상당히 불합리한 결정입니다. 해당 투자가 큰 손실을 초래할 것이며 더불어 상당한 양의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원을 내뿜는다는 명백한 증거들이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한다.

그는 또 "한전의 해외 화력 발전소 투자는 한국 정부의 탈석탄 그린 뉴딜에 모순된다. 한국 정부가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에 많은 예산을 사용하면서 한전과 공공은행들이 외국에 석탄 발전소를 짓도록 내버려두는 것은 전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더했다.

한국은 전 세계 7위의 탄소 배출 국가이다. 지난 3월에 발표한 그린 뉴딜 정책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공기관들은 아시아의 저개발국들에 석탄 화력 발전소 건립에 자금을 지속적으로 대고 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의 보고서는 한국을 G20 국가 중 해외 석탄 화력 발전소 프로젝트의 세 번째로 큰 공동 투자자로 지목했다. 또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공기관인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한국수출입은행(KEXIM), 한국개발은행(KDB)은 2013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석탄 프로젝트에 총 59억 달러 (약 7조 원)을 투자했다.

논란 속 3개의 프로젝트, 거세지는 지역 반발

한전은 프로젝트가 야기할 환경 문제와 투자의 위험 문제 등으로 자와 9·10호기와 붕앙-2 발전호 투자 계획을 철회하라는 지역 사회, 활동가, 투자자의 거센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BlackRock과 UBS 자산 관리를 포함한 주요 한전 주주들과 영국 국교회는 지속 가능성을 근거로 들며 두 프로젝트에 대한 한전의 계획에 도전하고 있다.

KDI에 평가에 따르면 한전은 자와 9·10호기 및 붕앙-2 발전소 프로젝트에 투자로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붕앙-2의 경우 수명 기간 동안 약 1억5천5백만 달러 (약 1,858억 원) 또는 약 8천만 달러 (약 959억 원)의 순손실을 예상한다. 자와 9·10호 발전기는 최종적으로 4,358만 달러(약 522억 원)의 손실을 낼 것이며, 이로 인해 한전은 700만 달러(약 83억 원)의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자와 9·10호기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서부 반튼 주 수랄라야 석탄 화력 발전소 확장의 일환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미  환경 문제를 야기하는 석탄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한국과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탄원서를 제출한 상태다.

낙필 코디네이터는 또 이 발전소들이 매년 평균 1천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양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25년 동안 지속한다면태국이나 스페인의 연간 탄소 배출량 2억 5천 만 톤과 맞먹는 양이다. 

그녀는 "반튼 주는 이미 52개의 석탄 발전 프로젝트로 점령되어 있습니다. 또 이 지역은 22개의 화력발전소가 있는 자카르타 근처에 있죠"라고 덧붙였다.

붕앙-2 석탄 화력 발전소 프로젝트는 이미 베트남의 오염을 악화시킬 이 프로젝트가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청원을 받고 있으며, 2019년 9월에 발간된 보고서에서 Carbon Tracker는 2022년이 되면 베트남의 태양광 발전에 필요한 건설 비용이 기존의 화력 발전소의 운영 비용보다 낮아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2016년 포모사 Ha Tinh 철강 회사가 시험 가동 중 독성 화학 물질을 방출해 많은 어류가 폐사한  사례와 같이 붕앙-2 주변의 주요 오염원인 붕앙-1 석탄 화력 발전소, 포모사 Ha Tinh 철강 회사, 포모사 석탄 가스 발전소는 지역 사회 보건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